메뉴 건너뛰기

재단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상세내용입니다.
''올해의 작가상 2019'' 후원작가,김아영·박혜수·이주요·홍영인
  • 등록일 : 2019-03-14
  • 내용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올해의 작가상 2019' 후원작가,김아영·박혜수·이주요·홍영인

등록 2019.03.14 08:43: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국립현대미술관·SBS문화재단 공동 주최
2012년 시상제 이후 모두 여성 작가 선정은 처음
창작후원금 4000만원 각각 지원...전시는 10월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올해의 작가상 2019'후원작가 4인.(왼쪽부터)김아영, 박혜수, 이주요, 홍영인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기자 =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19'의 후원작가로 김아영, 박혜수, 이주요, 홍영인을 선정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올해 8회째를 맞는 '올해의 작가상 2019'는 국내외 미술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후원작가 4명을 선정했다. 심사위원은 더크 스누아르(벨기에 뷔일스 현대미술센터 관장), 히로미 구로사와(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 수석큐레이터), 기혜경(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운영부장), 바르토메우 마리(전 국립현대미술관장) 등이 참여했다.
 
'올해의 작가상 2019'는 2012년부터 시상 제도 개최 이래 처음으로 후원작가 4인이 모두 여성이다. 김아영은 한국 근현대사, 석유 정치학, 영토 제국주의, 자본과 정보의 이동 등의 주제를 영상, 퍼포먼스, 텍스트로 재해석한 작업을 지속해왔다. 박혜수는 집단에 내재한 무의식과 개인의 기억, 삶의 가치를 가시화한 작업을 선보여 왔다. 이주요는 일상의 특정한 조건, 상황, 사건으로부터 겪는 불안과 두려움을 주제로 한 설치 작업을 보여준다. 홍영인은‘동등성’이라는 개념을 질문하며 이를 예술로 실천하는 방식을 모색하면서 퍼포먼스, 드로잉, 자수, 사운드 작업과 접목해왔다.

'올해의 작가상 후보' 전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1, 2전시실에서 열린다. 최종 수상 작가는 연내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선정 작가들은 작품 제작을 위해 SBS문화재단이 제공하는 4000만원의 창작후원금을 각각 지원받는다. 전시 기간 중 진행되는 2차 심사를 통해 발표될 최종 수상 작가는 ‘2019 올해의 작가’로 공표되고, 상금 ,0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hyun@newsis.com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윗글
SBS문화재단, 드라마 극본공모 당선작 선정
 
아랫글
국립현대미술관 50년, 한국 미술의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는 전시 라인업 공개